'오스카 수상' 윤여정, 내일(8일) 비공개 입국 "코로나 상황 고려" [공식]
2021. 05.07(금) 16:21
윤여정
윤여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윤여정이 내일(8일) 한국으로 돌아온다.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오스카 시상식 이후 미국에서 각종 스케줄을 소화하며 활발한 행보를 이어갔던 윤여정 배우가 오는 8일 입국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코로나19로 상황이 엄중한 것을 고려, 비공개 입국을 결정했다. 이와 함께 소속사 측은 "폐를 끼치지 않고 조용히 진행하고 싶다는 윤여정 배우의 의중을 살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귀국을 앞둔 윤여정은 "여우조연상 수상 순간이 아직도 생생하고, 여전히 설레고 떨린다. 무엇보다 같이 기뻐해 주고 응원해 준 많은 분들로부터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아, 몸 둘 바를 모를 정도로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덕분에 수상의 기쁨이 배가 되고, 하루하루 정말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이삭 감독, 스티븐 연, 한예리, 앨런 김, 노엘 조를 비롯한 모든 ‘미나리’ 팀과 함께해서 반갑고 좋은 시간이었다. 미국에서의 한 장면 한 장면을 잊지 못할 거 같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에 피해가 가는 것을 바라지 않는 마음으로 부득이하게 비공개를 부탁드리는 점,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국내 언론 매체들에 죄송한 마음이다. 일단 컨디션을 회복한 후 다시 이야기 나눌 수 있기를 희망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여정은 미국 LA 유니언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배급 판씨네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후크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윤여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