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D포토] 윤여정 '코로나 시국으로 인한 조용한 입국'

윤여정 귀국

2021. 05.08(토) 06:04
티브이데일리 포토
[인천공항(영종도)=티브이데일리 안성후 기자]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품은 배우 윤여정이 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배우 윤여정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윤여정은 "여우조연상 수상 순간이 아직도 생생하고, 여전히 설레고 떨린다. 무엇보다 같이 기뻐해 주고 응원해 준 많은 분들로부터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아, 몸 둘 바를 모를 정도로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덕분에 수상의 기쁨이 배가 되고, 하루하루 정말 행복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이삭 감독, 스티븐 연, 한예리, 앨런 김, 노엘 조를 비롯한 모든 ‘미나리’ 팀과 함께해서 반갑고 좋은 시간이었다. 미국에서의 한 장면 한 장면을 잊지 못할 거 같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에 피해가 가는 것을 바라지 않는 마음으로 부득이하게 비공개를 부탁드리는 점,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국내 언론 매체들에 죄송한 마음이다. 일단 컨디션을 회복한 후 다시 이야기 나눌 수 있기를 희망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여정은 미국 LA 유니언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배급 판씨네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안성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안성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