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안정환이 일깨운 팀워크의 의미 [TV온에어]
2021. 05.10(월) 05:58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방송인 안정환이 멤버들에게 팀워크의 의미를 일깨웠다.

9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예능까지 섭렵한 축구 영웅 안정환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안정환은 멤버들의 팀워크를 알아보기 위해 직접 훈련을 준비했다. 그는 "극한 상황에 사람의 본성이 다 나온다. 나는 스포츠인이다. 육체를 피곤하게 하는 건 전문가다"라고 말했다.

안정환은 국대급 팀워크 훈련 커리큘럼을 계획했다. 촬영 장소, 소품, 카메라까지 직접 세팅한 그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칠흑 같은 어둠이 좋다. 팀워크 훈련시키기 딱 좋다. 목소리가 울려야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안정환은 실험실이 보이는 중계석으로 향했다. 그는 첫 번째 관전 포인트에 대해 "공포가 올 때 동료를 챙기는지 중요하다. 감독이 선수를 볼 때 심리적인 판단을 높게 생각한다. 나는 이기적이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밤 10시에 모인 멤버들은 납량특집으로 착각했다. 이들은 "우리 무서운 체험을 시킬 것 같다. 강원도 산속 폐교에 따뜻한 잠자리를 준비할 것 같지 않다"라며 서로 팔짱을 끼고 팀워크 훈련에 돌입했다.

특히 김동현, 이승기, 양세형은 차은우를 버리고 문을 닫았다. 이에 차은우는 소리를 지르며 "진짜 무섭다"라고 밝혔다. 이를 본 안정환은 "한심의 극치다. 남 탓으로 팀워크가 무너지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집사부일체

실험을 마친 멤버들은 안정환을 보고 반가워했다. 안정환은 멤버들에게 "개인적으로 팀워크가 좋다고 생각했다. 근데 전혀 아니더라. 궁지 속에서 서로 돕는 모습을 보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정환은 팀워크 방해의 여섯 가지 요소를 그래프로 그려 멤버들에게 건넸다. 그는 "사실 팀워크에 정말 실망했다. 여러분들 하는 거 보니까 하드한 팀워크 훈련을 해야 될 것 같다. 가실 분은 가셔도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능은 축구와 비슷한 점이 많더라. 리더도 필요하고, 팀워크가 좋아야 잘 된다"라며 "스승들에게 팀워크의 소중함을 많이 배웠다. 이렇게까지 방송을 해야 되나 싶을 정도로 진행할 거다"라고 덧붙였다.

다음 날 안정환은 이승기와 양세형, 김동현과 차은우로 팀을 나눠 함께 생활할 것을 제안했다. 두 팀은 어딜 가던지 함께 했다. 안정환은 이들에게 어부바 레이스를 제안,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레이스 결과 김동현, 차은우 팀이 역전에 성공하며 승리를 거뒀다. 비록 이승기와 양세형은 승부에서 졌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이를 본 안정환은 "협동을 같이 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정환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