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가족이자 고향 YG 떠나 새 도전, 꿈 같은 시절 보내" [TD#]
2021. 05.17(월) 17:05
산다라박
산다라박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가수 산다라박이 17년 동안 몸담아 온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결별하는 심경을 전했다.

산다라박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2004년 낯선 한국에 와서 아무 것도 모르는 나를 '케어'해준 가족이자 고향 YG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해보려한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산다라박은 "회사와 함께 성장한 시간이 벌써 17년"이라며 "꿈같은 시절을 보냈다"라고 돌아봤다. 또 "2NE1이 해체했을 땐 모든 게 무너져 내리는 것 같았다"라고 적은 후 "그러나 그 이후 5년 동안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보자!라는 마음가짐으로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고 지금 생각해보면 그 5년은 나에게 큰 자산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산다라박은 "언제나 내 안의 바람은 무대 위에 있는 내 모습이었다. 그래서 어찌 보면 안정적인 모습보다는 도전이 될 수 있는 나의 인생 3막이 그 어느 때보다도 설렌다"라고 덧붙였다.

산다라박은 지난 2009년 투애니원으로 데뷔했다. 활동 7년 만인 지난 2016년 그룹이 공식 해체된 후에도 YG에 남아 가수이자 배우로서 활동을 계속해 왔다. 하지만 최근 계약 만료를 기점으로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YG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YG엔터테인먼트 | 산다라박 | 투애니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