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재 '남혐 논란', '창조 논란'도 정도껏 [이슈&톡]
2021. 05.18(화) 15:10
재재
재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방송인 재재가 때 아닌 '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한 퍼포먼스가 '남성 혐오'를 뜻하는 손동작이었다는 것이 이유다. 재재 측이 유쾌한 퍼포먼스라고 해명했음에도 누리꾼들은 계속해서 '남혐' 논란으로 몰아가고 있는 형국이다. 지나치게 비약적이고 억측이 아닐 수 없는 '창조 논란'이다.

논란은 지난 13일 진행된 제57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시작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TV 여자예능상 후보에 오른 '문명특급'의 재재는 빨간색 재킷과 검은색 하의의 정장을 입고 레드카펫에 올랐다. 그러던 중 재재는 초콜릿 과자로 추정되는 음식물을 검지와 엄지로 집어서 먹는 행동을 보였다.

이후 재재의 행동을 두고 '남성 혐오' 논란이 불거졌다. 초콜릿 과자를 엄지와 검지로 집은 모양이 '남성 혐오'를 뜻하는 손동작이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반면 초콜릿 과자를 손동작일 뿐 '남성 혐오'는 억측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문명특급' 제작진 측은 17일 '남성 혐오'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재재가 일반인이라서 큰 행사에 익숙하지 않아 당이 떨어질 수 있으니 간식을 넣었다가 먹는 퍼포먼스를 계획했다. 우리는 콘텐츠 제작의 일환이자 유쾌한 퍼포먼스가 될 수 있겠다는 판단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타일리스트와 약속을 지키는 차원에서 레드카펫에서 초콜릿을 먹는 퍼포먼스를 시상식 당일 진행했다. 이러한 상황은 오는 20일 '문명특급 190화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비하인드 영상'에서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콘텐츠 제작을 위해 초콜릿을 집어 먹는 자연스러운 행동이 특정 논란의 대상이 되는 손가락 모양과 비슷하다는 논란으로까지 번진 데 대해 재재를 비롯한 '문명특급' 제작팀 모두 크게 당황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특정한 손동작이나 모양과는 분명히 다를 뿐 아니라, 전혀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 이와 관련된 근거 없는 억측과 논란은 자제를 간곡히 부탁드린다. 앞으로 불필요한 오해를 사는 일이 없도록 보다 세심히 살피고 고민하겠다"라고 전했다.

'문명특급' 제작진의 해명에도 재재를 향한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비슷한 손동작으로 '남성 혐오' 논란이 일었던 GS 편의점 포스터 논란과 결부시켜 확대 재생산 시키고 있는 양상이다.

그러나 이번 재재의 '남성 혐오' 논란은 다분히 비약적이고 억측에 가깝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보통 사람들처럼 엄지와 검지를 사용해 초콜릿 과자를 집어먹었을 뿐인데, 왜 재재에게만 '남성 혐오' 논란이 불거진 건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손가락으로 음식을 집어먹는 사람 모두가 '남성 혐오자'일까. 재재의 그 퍼포먼스가 '남성 혐오'라고 하는 사람들의 논리대로라면 그렇다. 하지만 그게 아닌 걸 어린아이도 알 정도로 어처구니없는 억측일 뿐이다. 없는 논란을 만들고 부추기는, '창조 논란'도 정도껏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재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