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6' 김형서 "가수 비비→배우 도전, 운명같은 느낌"
2021. 06.09(수) 12:52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의 배우 김형서(가수 비비)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9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감독 이미영·제작 씨네 2000)의 언론시사회에서는 이미영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김서형 김현수 최리 김형서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화장실을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다.

극 중 재연을 연기한 김형서는 대중에게 가수 비비로 더 익숙한 배우다. 이번 영화는 배우로서 첫 발을 내딛는 작품이기도 하다.

김형서는 “회사로 제의가 들어왔을 때 회사에서 물어봤다. ‘여고괴담’이라고 해서 안 할 이유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형서는 “새로운 시도를 잘 못해서 걱정됐었다. 그런데 이 작품은 뭔가 운명같은 느낌이었다”고 배우로서 도전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형서는 “동료 배우들과 감독님이 저에게 많은 도움을 주셨다.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고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17일에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th]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