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윤형빈 "안일권은 연예계 싸움 0순위, 기로 서열 나뉘어"
2021. 06.13(일) 22:34
1호가
1호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1호가'에서 코미디언 윤형빈이 안일권의 싸움 실력을 극찬했다.

13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복싱대회에 출전하겠다고 선언한 윤형빈과 남편을 말리고 싶은 정경미의 복싱장 방문기가 공개됐다.

이날 윤형빈과 정경미는 복싱장을 방문했다. 복싱 대회를 나가기 위해 정경미 설득에 나선 그는 "저의 구역에 아내가 들어온 거다. 역사적인 날이다. 내 구역에서는 손쉽게 설득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관장님은 운동 시작에 앞서 정경미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이어트 카페 이야기로 포문을 연 그는 "둘째도 출산해서 쉽지 않을 텐데 대단하신 것 같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밸런스가 잘 맞는 것 같다"라고 극찬했다.

복싱에 열중하던 두 사람은 안일권의 등장에 웃음을 터뜨렸다. 윤형빈은 "인터넷에 공식적으로 연예인 싸움 순위가 있다. 안일권은 0순위다. 맹수들은 어딜 가나 기로 서열이 정해진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1호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1호가 | 안일권 | 윤형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