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가스라이팅녀 등장? '사랑 나누고 있다' 주장
2021. 06.22(화) 16:06
성시경 가스라이팅녀
성시경 가스라이팅녀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한 누리꾼이 가수 성시경으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다며 청와대 국민 청원 사이트에 글을 올렸다. 하지만 되려 누리꾼의 비난을 받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왜내지인들 병원에 안 보내고 동의하고 날 믿을까요? #1월부터 실명 sbs고릴라도 썼는데"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누리꾼 A씨는 성시경이 지난해부터 자신을 스토킹하면서 메신저, 유튜브 댓글 등의 개인정보를 알아낸 후 가스라이팅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성시경이 출연한 라디오에 장문의 문자 사연을 보내면 성시경이 관련 액션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자신의 메신저 프로필 사진을 교체하면 며칠 뒤 성시경이 개인 SNS에 비슷한 사진을 게재한다고도 주장했다.

또 떡볶이 사진을 올리면 성시경이 3일 뒤 인스타그램에 떡볶이 사진을 업로드하고, 한 식당에 방문하면 며칠 뒤 성시경도 그 근처 식당에 방문한 사진을 SNS에 업로드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성시경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왜 자꾸 이러시냐. 날 어떻게 알고 왜 이렇게 따라하냐. 이러다가 내일 하리보 케이크라도 만들라고 하면 만들어서 올리실 것 같아요"라고 보냈더니 다음날 성시경이 하리보 케이크를 만들어서 개인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고도 적었다.

특히 A씨는 현재 성시경과 사랑을 나누고 있는 사이라며 지난해 여름 이후부터 MBC, KBS, SBS 등 다수의 라디오에 성시경 노래가 나오거나 자신과 관련된 내용이 나온다는 주장을 적어 올렸다.

그는 "막장 드라마 같죠? 사실입니다"라며 "가스라이팅이 무섭습니다. 운명인 것처럼 여기고 크리스마스 때 고백할 거처럼 라디오에서 말해서 고백도 거절하게 했고, 작사 기회 줄 거처럼 하고 회사 가려 하면 꿈을 이루라는 듯하고"라며 저격하기도 했다.

이어 "내가 눈치채기 전인 지난해 봄이나 여름부터 이미 김태균, 신동엽, 백지영 등 여러 명이 알고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함께 A씨는 두 차례 더 성시경의 가스라이팅을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A씨는 성시경 측이 자신을 고소하지 않는 이유는 "진짜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성시경 측은 해당 내용을 이전부터 인지하고 있었으며, A씨와 관련된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누리꾼 역시 A씨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스라이팅녀 | 국민청원 | 성시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