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퇴사' 김수민 아나운서 "'펜하' 대본 유출 죄송…부주의했다" [전문]
2021. 06.30(수) 19:36
김수민
김수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김수민 SBS 아나운서가 퇴사 심경을 밝혔다.

김수민 아나운서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퇴사 후 이제야 글을 씁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날 김수민 아나운서는 "첫 직장 생활이다 보니 서툰 점도 많았다. 특히 지난 1월 제 부주의로 드라마에 누를 끼쳐 늘 마음이 무거웠다"라며 '펜트하우스' 대본 유출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사고 직후 개인적으로 작가님을 비롯한 드라마 관계자분들께 사과를 드렸고, 감사하게도 모두 너그럽게 제 실수를 이해해 주셨다"라는 김수민 아나운서는 "이와 더불어 추가로 대외적 사과를 드리고 싶었으나 조직에 몸담은 상황에서 그럴 수 없었다. 늦었지만 제 부주의함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수민 아나운서는 "꿈꾸던 일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참 행복한 시간이었다. 인생의 첫 조직에서 많이 배웠고, 좋은 인연도 많이 만났다"며 "값진 추억과 배움 오래오래 간직하겠다. SBS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하 김수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글 전문

1.퇴사 후 이제야 글을 씁니다.
첫 직장생활이다 보니 서툰 점도 많았습니다.

특히 지난 1월 제 부주의로 드라마에 누를 끼쳐
늘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당시에 사고 직후 개인적으로 작가님을 비롯한 드라마 관계자 분들께 사과를 드렸고, 감사하게도 모두 너그럽게 제 실수를 이해해주셨습니다.

이와 더불어 추가로 대외적 사과를 드리고 싶었으나
조직에 몸담은 상황에서 그럴 수 없었습니다.
늦었지만 제 부주의함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더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고
앞으로 더욱 주의하겠습니다.

2.꿈꾸던 일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참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인생의 첫 조직에서 많이 배웠고, 좋은 인연도 많이 만났습니다.
닮고 싶은 멋진 사람들 사이에서 일하며 진정으로 되고 싶은 모습, 살고 싶은 삶을 진지하게 고민해 볼 수 있었습니다.

이곳에서의 3년을 자양분 삼아 더 괜찮은 어른으로, 사회에 필요한 사람으로 성장하고 싶습니다.
값진 추억과 배움 오래오래 간직하겠습니다.
SBS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 수망구에게 보내주신 응원도 잊지 않을게요.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김수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 | 김수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