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자가격리, 관계자 확진→밀접접촉 '음성 판정' [공식입장]
2021. 07.02(금) 16:03
송중기
송중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송중기가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일 오후 송중기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는 공식입장을 통해 송중기가 자가격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지난달 30일 송중기 주변 관계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즉시 모든 일정을 멈추고 선제 검사를 진행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이후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소속사 측은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하 송중기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하이스토리 디앤씨입니다.

지난 6월 30일, 송중기 배우의 주변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아, 즉시 모든 일정을 멈추고 선제 검사를 진행하였습니다.

그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에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코로나19 지침 준수와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중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