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최우식x김다미x김성철x노정의 라인업 완성 "기대된다"
2021. 07.08(목) 09:28
그 해 우리는
그 해 우리는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가 '그 해 우리는'을 통해 호흡을 맞춘다.

2021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극본 이나은·연출 김윤진)이 캐스팅을 확정 짓고 촬영에 돌입한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역주행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 성장 로맨스다.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후유증과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진솔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특히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 캐스팅 라인업이 시선을 끈다. 무엇보다 이중 최우식과 김다미는 영화 '마녀' 이후 3년 만에 만나는 터. 두 사람이 만들어갈 시너지에 이목이 쏠린다.

극중 최우식은 자유로운 영혼의 건물 일러스트레이터 최웅 역을 연기한다. 마땅한 꿈도 없고, 자신을 감추며 살아가는 것이 익숙했지만 전교 1등 국연수(김다미)를 만나며 변화를 맞는다. 최우식은 "오랜만에 드라마 출연을 하게 돼 기쁘고 설렌다. 김다미 배우와 재회해 더욱 재밌을 것 같다. 여러분들과 얼른 만나고 싶다. 많이 기대해 달라"라는 소감을 전했다.

김다미는 성공을 위해 직진하는 현실주의 홍보 전문가 국연수로 변신한다. 국연수는 학창 시절에는 전교 1등을 놓치지 않았고, 사회에 나와서는 모두가 인정하는 홍보인이 된 인물이다. 김다미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는 드라마로 찾아뵙게 되어 설렌다. 함께하는 배우분들과 재미있게 작업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많이 된다.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말했다.

인생을 관찰자 시점으로 살아가는 다큐멘터리 감독 김지웅 역은 김성철이 맡았다. 김성철은 "따뜻하고 귀여운 대본이다. 벌써부터 시청자분들을 만날 생각에 기대된다. 김지웅이라는 역할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아이돌 엔제이 역을 맡은 노정의는 "멋진 작품을 좋은 분들과 함께 촬영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앤드마크, 스토리제이컴퍼니, 나무엑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 해 우리는 | 김다미 | 최우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