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김지석, 입덕 포인트 셋
2021. 07.15(목) 18:00
월간 집 김지석
월간 집 김지석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월간 집' 김지석이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은 집에서 사는(live) 여자와 집을 사는(buy) 남자의 내 집 마련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극 중 김지석은 리빙 잡지 '월간 집'의 대표이자 투자 전문가 유자성으로 분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유자성의 매력은 김지석을 만나 더욱 배가 되고 있다. 돈과 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적이었던 인물이 인생에 갑자기 나타난 변수 나영원(정소민)으로 인해 변해가는 과정을 현실감 있게 또 생동감 넘치게 담아내며 극의 재미를 높이고 있는 것. 이에 우리가 '김지석 표 유자성'에 입덕할 수밖에 없는 몇 가지 포인트들을 짚어보고자 한다.

# 알고 보면 따뜻한 인간미

유자성은 나영원을 한심한 '나빵원'이라 생각했다. 악착같이 돈을 모아 성공을 이룬 자신과 달리 상극의 삶을 살고 있었기 때문. 하지만 자신의 어린 시절과 비슷한 나영원의 지난 인생을 알게 되며 동질감을 느꼈고 그를 도와주기 시작했다. 나영원이 곤란한 상황에 처할 때면 흑기사처럼 등장했고, 나영원이 올린 내 집 마련 카페 글에 매번 '드래곤'이란 닉네임으로 응원 댓글을 달았다. 알고 보면 따뜻한 인간미를 장착하고 있던 유자성을 통해 김지석은 극과 극 면모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온도차 열연을 펼쳤고 이는 보는 이들을 점차 그에게 스며들게 만들었다.

# 서툴지만 진심인 사랑꾼

나영원이 신경 쓰이기 시작한 후 유자성은 잠시의 '입덕 부정기'를 겪었지만 이내 마음을 인정하며 직진하기로 결심했다. 그간 유자성은 날 선 돌직구 언행으로 상대의 기분은 신경 쓰지 않은 채 상처를 주기 일쑤였지만, 사랑 앞에선 모든 게 서툴고 어색하지만 최선을 다해 진심을 표현하고 싶어 하는 사랑꾼이었다. 또한 이러한 과정에서 김지석은 자신의 마음을 자각하고 받아들이기 시작한 후 나영원 앞에만 서면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는 유자성을 눈빛, 태도, 말투 등으로 완벽히 표현해내며 설렘을 안겼다.

# 망가짐도 불사한 연기 열정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김지석의 연기 열정도 입덕 포인트로 빼놓을 수 없다. 유자성과 나영원의 첫 만남이었던 수육 폭탄 씬을 비롯해 온몸으로 김치를 뒤집어썼던 김치 테러 씬, 가시가 잔뜩 박힌 밤송이 위에 주저앉아 고통을 호소했던 밤송이 씬 등. 나영원을 만난 후 파란만장해진 유자성의 나날들을 김지석은 최선을 다해 담아내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나영원의 칭찬 한마디에 춤추는 고래가 된 고래 자성 씬은 방송 종료 후에도 끊임없이 회자되며 숱한 화제를 낳았고, 유쾌한 그의 모습은 자동 엄지척을 불러일으켰다.

이렇듯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김지석의 열연에 호평 역시 이어지고 있는바. 앞으로도 계속해서 추가될 '김지석 표 유자성'의 입덕 포인트는 매주 수, 목 밤 9시 방송되는 '월간 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월간 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