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출신 크리스, 中서 미성년자 성폭행으로 구설
2021. 07.19(월) 11:21
엑소 출신 크리스 미성년자 성폭행 논란
엑소 출신 크리스 미성년자 성폭행 논란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엑소의 전 멤버인 중국계 캐나다인 크리스(중국 활동명 우이판)가 중국에서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으로 구설에 올랐다.

19일 중국 미디어와 웨이보 등에 따르면 전날 웨이보에 크리스가 캐스팅 면접과 팬미팅을 핑계로 미성년자와 만남을 요구했다는 폭로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크리스는 미성년자들에게 술을 마시게 한 뒤 성관계를 맺었다. 성관계 대가로 50만 위안(약 8836만 원)을 건넸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해당 내용을 폭로한 미성년자 여성 A(18)씨는 "(크리스의) 매니저도 협박했다. 크리스는 관계를 가질 때마다 피임을 한 적도 없다. 일부 여성에게 약속한 (연예계 캐스팅) 지원을 한 번도 실행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크리스에게 받은 50만 위안 중 18만 위안을 반환했다. 나머지는 이체 제한 때문에 나눠서 보낼 것"이라고 했고, 크리스에게 피해를 본 미성년자만 7명이 넘는다고 강조했다.

성폭행 의혹이 확산되자 중국 누리꾼은 크리스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국내에도 소식이 전해지며,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관심을 받고 있다.

관련해 크리스 중화권 소속사와 크리스는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크리스는 자신의 웨이보에 "지난해 12월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그 여성(폭로자)과 한 차례 만남을 가진 적은 있다. 하지만 술을 권하는 등의 행동을 한 적이 없다. 당시 참석자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또 "살아오면서 누군가를 억지로 범한 적이 없다"고 했다.

크리스는 지난 2012년 엑소와 엑소M의 멤버로 데뷔했지만, 2014년 엑소를 무단 이탈하고 중국에서 활동을 펼쳐왔다. 같은해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지만 사실상 패소, 오는 2022년까지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폭행 | 엑소 | 크리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