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 최여진 팀, 불굴의 근성 [종합]
2021. 08.11(수) 21:5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이 열띤 B조 데스매치를 클로즈업했다.

11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액셔니스타 팀, 국대 패밀리 팀의 마지막 데스매치가 공개됐다.

이날 액셔니스타 팀 면면이 공개됐다. 축구 좀 하는 여자 배우들의 결집이었다. 이미도 최여진 장진희 김재화 정혜인 등은 남다른 필살기로 무장한 상태였다.

국대 패밀리 역시 만만치 않았다. 양은지, 박승희, 심하은, 한채아, 명서현, 남현희 등 국가대표 스포츠인 가족을 지닌 이들의 승부 근성은 대단했기 때문이다.

명서현 선수 경우 정대세 아내로, 스포츠 정신과 운동 감각이 남달랐다. 배성재는 “지금 남편과 아이들이 미국에 있다. 이번에 잘해서 한국에 있는 기간을 늘리겠다고 선포했다. 기대된다”라며 명서현을 응원했다.

개중 이천수 감독은 아내 심하은을 적극적으로 응원했고, 조하나는 “감독님 떨리냐”라며 이천수를 놀리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본격적으로 경기가 시작되자 한채아 등이 달라진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적극적 발놀림, 공격 등이 액셔니스타 팀 이미도 등을 긴장하게 했다. 이들은 치열한 자리싸움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제대로 압도했다.

전반전에서 국대 패밀리는 무려 2골을 선점하며 액셔니스타 팀을 위협했다. 김재화는 “내가 구멍인 것 같았다. 미안했다”라는 심경을 표출했다.

이영표는 “다 괜찮다. 우리 아직 전반전이다”라며 힘들어 하는 팀원들을 격려하고 또 격려했다. 결국 전반전에서 정혜인은 첫 골을 터뜨리며 긴장감을 견인하기 시작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 때리는 그녀들 | 최여진 | 한채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