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하자' 오늘(20일) 종영…"무한한 감사는 계속될 것"
2021. 08.20(금) 10:48
내 딸 하자
내 딸 하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내 딸 하자' 출연진이 '언택트 땡큐 콘서트'를 통해 시즌1 마지막 인사를 건넨다.

20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 딸 하자'에서는 '미스트롯2' 톱7(양지은, 홍지윤, 김다현, 은가은, 별사랑, 김태연, 김의영)과 미스레인보우(황우림, 강혜연, 마리아)가 특별한 콘서트를 연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내 딸'들은 트로트 어버이들이 직접 선정한 '베스트 오브 베스트' 무대를 재구성, 더 큰 감동을 선사했다. 홍지윤은 댄서들과 카리스마를 풀장착한 '새벽비'를, 양지은은 대금 도령으로 변신한 붐과 더불어 '쑥대머리'를 선보였다. 여기에 별사랑은 안무와 함께 '베사메무쵸'를 열창하는 등 화려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 '내 딸'들은 트로트 어버이에게 꼭 불러주고 싶었던 노래도 최초로 준비했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제작진은 ""내 딸'들은 트로트 어버이들이 전해준 무한한 사랑에 보답하고자 '언택트 땡큐 콘서트' 준비에 최선을 다했다. 트로트 어버이들을 향한 '내 딸'들의 무한한 감사는 계속된다. 그 마음처럼 웅장한 무대들이 쏟아질 '언택트 땡큐 콘서트'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내 딸 하자' 특집 '언택트 땡큐 콘서트'는 20일 밤 10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 딸 하자 | 내딸하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