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있지만' 송강♥한소희, 역경 딛고 본격적인 연애 시작 (종영) [종합]
2021. 08.22(일) 00:02
알고있지만
알고있지만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알고있지만' 배우 송강과 한소희가 연애를 시작했다.

21일 밤 방송된 JTBC 토요드라마 '알고있지만'(극본 정원·연출 김가람) 10회에서는

이날 유나비에게 버림받은 박재언은 빗속에 홀로 남겨졌다. 기운없이 집에 들어온 유나비는 주저앉으며 "사랑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라는 속마음과 함께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박재언은 멍하니 여러 가지 생각을 했다. 그는 "이제 알 것 같다. 모든 걸 망쳐버린 건 나라고 생각한다. 상처 받은 유나비의 모습과 목소리가 밤새 떠나지 않았다"라고 유나비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수차례 떠올렸다.

유나비 역시 박재언을 잊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재언의 따뜻한 눈빛과 부드러운 손길을 생각하던 그는 "한심하다"라며 박재언을 잊기 위해 노력했다. 이후 유나비는 송강과 작업실에서 다시 마주쳤지만 그의 손을 뿌리쳤다.

유나비는 "박재언은 왜 코빼기도 안 보이냐. 우리 도와주는 척 했냐"라는 친구들의 질문에 "나 혼자 하겠다고 했다. 작업 다 끝나가지 않냐"라고 답했다. 그 순간 그는 갤러리전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작품이 부서지는 불행을 맞닥뜨렸다.

한동안 작품의 곁을 떠나지 않던 유나비는 "끔찍한 악몽이 이어지는 기분이다"라고 슬퍼했다. 그 때 박재언이 유나비 앞에 등장해 "다시 해보는 게 어떠냐. 다 완성되면 다신 나타나지 않겠다. 약속하겠다"라고 선언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알고있지만

다음날 유나비는 송강의 도움을 받으며 다시 작품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는 "박재언을 어떤 마음으로 봐야 될지 모르겠다. 근데 함께하는 이 순간이 편안하고 자연스럽다. 아무 일도 없었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박재언은 밤새 작품을 만들다 쓰러진 유나비에게 이불을 덮어주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유나비의 컨디션을 신경쓰며 맥주 마시자는 친구의 제안을 거절하기도 했다.

박재언은 모든 작업을 마친 뒤, 유나비의 앞날을 응원하며 작업실에 있는 자신의 물건들을 정리하고 자리를 떴다. 어설픈 관계로 유나비의 곁에 있고 싶지 않았던 그는 확실하게 잊으려고 노력했다.

며칠 후 박재언은 감쪽 같이 사라졌다. 요리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던 양도혁(채종협)은 길가던 사람들이 알아볼 정도로 유명해졌다. 그는 갤러리전 끝나고 본가를 가겠다는 유나비에게 아쉬움을 드러냈다.

양도혁은 갤러리전을 방문, 유나비에게 꽃다발을 건네며 고백했다. 하지만 유나비는 "너랑 함께 있던 시간들은 고마웠다. 근데 정말 미안하다"라고 거절했다. 이를 들은 양도혁은 "나도 행복했다. 미안해하지 말아라"라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이후 유나비는 박재언에게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그는 "눈에 보이니까 살 것 같다. 어디 가지 말고 내 옆에 있어라. 나랑 사귀자"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뜨거운 키스를 나누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알고있지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강 | 알고있지만 | 한소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