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김재경 "지성, 배우 인생의 롤모델" [인터뷰 맛보기]
2021. 08.23(월) 07:00
tvN 악마판사
tvN 악마판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재경이 '악마판사'에서 호흡을 맞춘 지성, 진영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재경은 최근 티브이데일리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22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연출 최정규)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을,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와 함께 등장한 판사 강요한(지성)과 그의 의중을 파악하려는 시범재판부 좌배석 판사 김가온(진영)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김재경은 극 중 우배석 판사인 오진주 역을 맡아 열연했다. 두 판사와 함께 늘 법정에 함께 해야 하는 주요 캐릭터로, 지성 진영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췄다. 그는 "두 배우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처음부터 끊임없이 소통해줘서 고마웠고 매 순간이 소중한 소통의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특히 레인보우 출신인 김재경은 마찬가지로 진영이 가수 출신인 점을 "비슷한 삶의 과정을 거쳤고, 연기도 비슷한 시기에 시작해서 둘이 항상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었다. 서로 조언을 해주고 힘이 돼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재경은 지성에 대해 "대선배님 지성은 내가 볼 수 없는 시야까지 다 보면서 조언해주셔서 감사했고, 믿고 의지하고 그를 바라보고 갔다"라고 말했다. 특히 "현장을 통솔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너무 멋지다"라며 "누구 하나 빠뜨리지 않고 세심하게 챙기고 조언해주시고 함께 의견을 소통한다. 어떻게 보면 선배님은 주인공이라 많은 분량을 소화하고 체력적으로 힘들 수도 있는데 내색 없이 그 와중에 모든 사람을 다 챙기신다. 그게 너무 감동이었다"라고 했다.

그는 "'김재경이 성장을 하면 저런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생각하게끔, 제 배우 인생과 진로의 롤모델이 정말 되어주셨다. 이 작품을 통해 가장 크게 얻은 배움이라고 생각한다"며 거듭 지성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악마판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