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김용호=기생충”
2021. 08.28(토) 10:3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해군 특수전전단(UDT)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가 유튜버 김용호를 저격했다.

28일 새벽 이근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용호야 많이 힘드냐? 왜 방송에서 XX처럼 우냐"라는 글과 함께 김용호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넌 남자도 아닌 약한 XX이니까 무너지는 거야. 실패자로서 열등감 있으니까 스트레스에 계속 빠지는 것이고"라며 "기자로서 실패하고, 사업도 말아먹고, 와이프한테 저질 쓰레기가 됐고, 딸한테는 XX 아버지가 됐고. 공인들 폭로하는 기생충으로 직업을 가졌는데 그것도 결국 실패했네"라며 김용호를 맹렬하게 저격했다.

이어 "15년 룸싸롱 경력은 있지만 그것도 맨날 여성 분들한테 무시 당했지. 넌 실패자야"라며 "그래서 너보다 잘 나가는 수많은 공인들,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협박하고, 무릎 꿇게 하고 돈 달라고 했냐? 그동안 저 분들이 무릎 꿇고 돈으로 해결하니까 뭐라도 좀 되는 줄 알았지?"라고 적었다. 그는 "넌 괴물이 아니야. 그냥 기생충이야. 그리고 내가 널 밟았어. 이제 평생 썩어라"라는 강렬한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김용호는 지난해 10월 이근 대위의 UN 근무 경력과 관련해 거짓 의혹을 제기했다.또한 그가 과거 성범죄로 처벌을 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당시 이근 대위는 이에 대해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김용호를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또한 성범죄 처벌 내용과 관련해서는 처벌을 받은 적이 있으나 추행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 김용호는 고(故) 정인아 배우가 과거 이근 대위와 사귀는 사이였다며 "이근 대위가 스카이다이빙 교육을 하다가 사망 사고를 냈다”며 “기상이 안 좋은 날 무리하게 스카이다이빙을 시켰어야 했나”는 두 번째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역시 이근 대위는 무고함을 주장하며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의 공문을 공개해 사고 당시 현장에 자신이 없었음을 밝혔다. 이후 김용호를 상대로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추가 접수했고 김용호는 검찰 송치됐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이근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용호 | 유튜브 | 이근 대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