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기적' 사투리 연기 어려워, 박정민 도움 고맙다" (정희)
2021. 09.06(월) 14:09
정오의 희망곡, 박정민 윤아
정오의 희망곡, 박정민 윤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윤아가 박정민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영화 '기적' 주연 배우 박정민, 윤아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아 박정민은 '기적'에 얽힌 다양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을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이야기로 1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그간 출연했던 작품 중 어려웠던 것을 꼽았다. 임윤아는 '기적'을 꼽으며 사투리 연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현장에서 봐주시는 사투리 선생님이 계셨고, 박정민이 레퍼런스를 찾아 공유해 줘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 그 지역에 계신 분들에게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정민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꼽았다. "'기적'은 찍으면서 너무 행복했는데, 윤아가 힘들었다고 하니 내가 괜히 미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정민 | 윤아 | 정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