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연모’, 7년 만의 사극 귀환
2021. 09.08(수) 10:22
KBS2 연모, 배우 박은빈
KBS2 연모, 배우 박은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박은빈이 ‘연모’ 첫 스틸을 공개하며 7년 만의 사극 귀환을 알렸다.

10월 11일 첫 방송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연모’(극본 한희정·연출 송현욱)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 등 로맨스 연출 장인 송현욱 감독이 연출을,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한희정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담보한다. 박은빈의 7년 만의 사극 복귀작으로, 그는 이 작품의 특별한 설정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곤룡포로 여자임을 숨긴 왕세자 이휘 역을 맡았다.

누구도 감당하기 힘든 비밀을 짊어진 이휘는 겉은 차갑지만 내면은 불꽃같은 뜨거운 성정을 타고난 인물. 8일 공개된 스틸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선뜻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로 고귀한 지존의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몰래 달아날 수도 없었던 궁에서 홀로 모든 짐을 감내해왔던 그는 냉철함과 차가움을 무기 삼아, 궁에서의 하루하루를 끊임없이 싸워가며 버텨왔다. 왕세자라는 가면을 쓰고 지낸 세월에 외로움, 두려움, 고통까지 모두 익숙해졌고, 더욱 단단하고, 차갑고, 가시 돋친 모습으로 가면의 두께를 더해갔다.

그렇게 살얼음판 같은 궁에서의 하루를 버티다시피 보내던 어느 날, 왕세자의 스승이라는 이름으로 사내 정지운(로운)이 나타난다. 자꾸만 휘의 곁을 맴돌며 종잡을 수 없는 그의 선을 넘는 행보는 철두철미하게 거리를 유지하려는 휘를 무장 해제 시키고, 얼음장 같았던 마음을 자연스레 녹이며 연모의 감정을 싹 틔우게 만들 예정이라고. 남장, 그것도 왕세자 역에 도전하는 박은빈의 대대적인 이미지 변신, 나아가 점차 깊어가는 감정선을 세밀하게 표현할 그녀의 활약이 더욱 기다려지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박은빈이 눈빛 하나만으로도 절대적인 왕세자 이휘의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완성시키며, 감탄을 절로 자아내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는 후문을 전하며 남다른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이어 “이휘의 특별한 사연을 섬세한 감정으로 채울 박은빈의 연기력과 새로운 매력이 발현될 ‘연모’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 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은빈 | 연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