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전원주 며느리 "시어머니 절약정신 상상초월"
2021. 09.10(금) 09:04
아침마당
아침마당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아침마당'에서 전원주의 며느리가 시어머니에 대해 말했다.

10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출연진들이 '멋진 시부모 되기 5계명'에 대해 말했다.

이날 전원주의 며느리 김종순은 "저희 어머니는 잔소리가 정말 심하시다. 특히 절약에 대해선 상상이 초월하신다"고 폭로했다.

김종순은 "어머님 댁 부엌에 가면 전자레인지에 위에 랩이 쓰여 있다. 한 번 쓰신 걸 다시 씻고 널어놓으신 거다. 위생적으로 안 좋을 것 같아 제가 다 버리는데 어느 순간 오셔서 뭘 또 버리나 지켜보고 계신다. 음식도 바로 버리지 않고 보관해 놓으신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전원주는 "절약하는 게 나쁜 게 아니다. 정말 펑펑 쓰는 게 나쁜 거다. 아끼고 아낀 탓에 제가 노년에 편한 거다. 그런데 얘네들은 그런 게 없다"라고 반박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침마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