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희 작가 "'시그널' 안경 신, 술자리에서 나온 아이디어"(집사부일체)
2021. 09.12(일) 18:44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김은희 작가가 '시그널' 제작 비화를 들려줬다.

12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김은희 작가가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촬영장에는 서인선 검사가 김은희 작가의 지인으로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김은희 작가는 서인선 검사와의 인연에 대해 "드라마 '싸인'을 할 때 엄지원 씨가 검사 역할로 나오셨다. 검사 캐릭터 설정부터 법조용어, 실무절차 등의 취재 과정에서 큰 도움을 주셨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은희 작가는 '시그널'을 작업할 때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서인선 검사는 "'시그널'이 2016년 작품이지 않냐. 1회를 보니까 김혜수가 안경을 보여주며 심문하는 장면이 나오더라. 그걸 보니까 술자리에서 얘기해 줬던 기억이 생각나더라. 술자리에서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데 나온 거였다. 취한듯하더니 어느새 캐치했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은희 작가는 "얼마나 힘들게 사는데요 제가"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