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한 '바라던 바다' [TV공감]
2021. 09.15(수) 10:55
바라던 바다
바라던 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바라던 바다'만의 감성은 끝까지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다. 윤종신, 이지아 등 화려한 출연진 라인업에도 불구, 0%대 시청률이라는 굴욕을 맛보며 종영을 맞게 됐다.

JTBC 예능프로그램 '바라던 바다'는 14일 최종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바라던 바(BAR)' 마지막 영업을 한 뒤 '바라던 바다'를 부르며 이별하는 멤버들(윤종신, 이지아, 이동욱, 온유, 김고은, 이수현, 정동환, 자이로)의 모습이 그려졌다.

'바라던 바다'는 최근 예능에서 아쉬운 성적을 보이던 JTBC가 비장의 카드로 꺼낸 프로그램이다. 출연진 라인업만 봐도 그렇다. 여기에 JTBC 대표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과 '히든싱어'를 연출한 송광종PD까지 합류하며 힘을 더했다. 화려한 라인업에 시청자들이 기대를 갖는 건 당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러나 막상 열어본 '바라던 바다'는 여러 예능 포맷이 뒤섞인 형태에 불과했다. 출연진들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은 '비긴어게인'을 연상케 하고, 바 운영기 역시 tvN '윤식당'과 별반 다를 게 없다. 여기에 뜬금없는 바다 청소라니, 물음표만 가득할 뿐이다.

'바라던 바다'가 의도하는 게 무엇인지도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 '비긴어게인'은 한국의 음악을 버스킹을 통해 해외로 알린다는 목표를 지니고 있었고, '윤식당' 역시 한국 음식을 해외에 소개하기 위해 기획됐다. 하지만 '바라던 바다'에는 어떠한 기획 의도도 느껴지지가 않는다. 물론 바다 청소와 제로 웨이스트 콘셉트 자체는 좋다. 하지만 정작 '바라던 바'와 라이브 공연과는 어울리지 않고 겉돌며 시청자들을 당황스럽게만 만든다.

방송 초반만 하더라도 시청자들은 시간이 지나면 달라질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바라던 바다'를 지켜봤으나, 변화는 없었다. 변함없는 지루한 연출에 시청자들은 점차 이탈하기 시작했고 결국 '바라던 바다'는 0%대(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가구 기준)까지 침몰했다. 저조한 시청률을 회복하지 못한 채 0%대로 초라하게 종영을 맞게 된 것이다.

그야말로 안일한 연출의 끝을 보여주며 그나마 있던 기대마저 무너트린 '바라던 바다'다. '비긴어게인'과 별반 다를 게 없어 차라리 '비긴어게인: 바다 편'으로 제목을 지었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JTBC가 좋지 않은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선 좀 더 참신한 아이디어와 깊은 고민이 필요로 해 보인다.

한편 '바라던 바다' 후속으로는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바라던 바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바라던 바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