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박명훈 "보이스피싱의 디테일한 속임수, 대본 보고 놀라"
2021. 09.16(목) 14:29
컬투쇼
컬투쇼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컬투쇼'에서 배우 박명훈이 보이스피싱의 위험성을 공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의 '특별 초대석'에서는 영화 '보이스'(감독 김선 김곡·제박 수필름) 주연 배우 변요한, 박명훈, 이주영이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명훈은 "한 줄 뉴스를 자주 보는 편이다. 보이스피싱 관련 뉴스가 나올 때 '저걸 왜 당하지'라는 생각을 했다. 근데 대본에 있는 디테일한 속임수를 보고 당할 수밖에 없겠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똑똑하신 분들도 방심하는 순간 당한다. 대본 보면서 정말 놀랐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변요한은 "두 분이 각본을 쓰셨다. 얼굴 노출이 없어서 누군지 잘 모른다"라고 밝혔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이다.

특히 대한민국 최초로 보이스피싱 소재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개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변요한부터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 이주영까지 독보적 개성의 대표 배우들이 라인업을 완성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보이스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