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신민아X김선호, 세상 제일 로맨틱한 빨래 스틸
2021. 09.18(토) 17:27
갯마을 차차차
갯마을 차차차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갯마을 차차차'가 로맨틱의 끝을 보여주는 배우 신민아와 김선호의 모습을 공개했다.

tvN 주말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연출 유제원) 측은 18일 혜진(신민아), 두식(김선호)의 스틸을 게재했다.

이날 세상에서 제일 로맨틱한 빨래를 하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를 포착, 시선을 사로잡는다. 키스 사건 이후로 급 냉랭해졌던 두 사람을 감싼 핑크빛 분위기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가운데 이들이 어떤 이유로 함께 빨래를 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먼저 이번 스틸 컷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서로 마주 서서 빨래를 하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의 투 샷 스틸이다. 따사로운 햇살 아래에서 함께 발 빨래를 하고 있는 두 사람 사이에는 설렘의 분위기가 가득 차 있어 보는 이들의 광대를 춤추게 만든다.

커다란 고무대야 안에서 서로 마주 선 채로 발로 열심히 빨래를 밟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는 서로 시선을 마주 보고 있지 않지만 이들을 감싸고 있는 텐션이 심박수를 상승시킨다. 특히 스틸 속 서로의 온기가 고스란히 전달되는 초밀착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이번 빨래 스틸에서 인상적인 것은 이 두 사람을 감싸고 있는 따사로운 햇살이다. 그 햇살과 빨래하기에 딱 적당해 보이는 따사로운 날씨, 그리고 마치 커플룩처럼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화려한 꽃무늬의 고무줄 바지가 오묘하게 어우러지면서 이들의 로맨틱 분위기를 한층 더 배가 시킨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혜진(신민아)과 두식(김선호)은 급 냉랭해졌던 관계가 등대 가요제로 인해 화해를 하게 되었고, 단짠을 오가는 두 사람의 관계에 시청자들의 몰입은 한층 더 고조되었다. 무엇보다 혜진과 대학 시절 남다른 인연이 있는 성현(이상이)의 등장이 이들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인지 이날 방송될 7회를 향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갯마을 차차차 | 김선호 | 신민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