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양효진 "한일전 부댬감, 지면 한국 못들어간다 이야기할 정도"
2021. 09.22(수) 22:53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라디오스타' 양효진이 한일전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22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구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 등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양효진은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야구 배구 경기 중 제일 기억에 남은 경기로 한일전을 꼽았다. 양효진은 "아무래도 한일전이었던 것 같다. 한일전은 국민들이 많이 관심을 가져주지 않나. 주말 황금 시간대에 한다고 들었는데 국민들의 치맥맛을 떨어트릴까봐 걱정했다"고 했다.

이어 양효진은 "우리끼리 지면 한국 못 들어간다고 이야기할 정도였다"고 한일전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김구라는 "우리나라 국가대표에게 한일전은 숙명인 것 같다"고 국가대표가 한일전에 가지는 부담감에 대해 공감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