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말 논란' 김구라, '내로남불'도 정도껏 [이슈&톡]
2021. 09.23(목) 12:06
김구라
김구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또 방송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그간 줄기차게 지적당해 온 반말이 도마 위에 오른 것이다. 과거 타인의 반말에 대한 김구라가 지적하는 모습이 재조명되면서, 자신은 되고 남은 안 되는 소위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태도가 대중들의 분노에 기름을 붓고 있다.

김구라의 반말 논란이 재점화된 건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다. 해당 방송에서 김구라는 게스트로 출연한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반말을 섞어 이야기하거나 삿대질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 직후 김구라의 태도에 불편함을 느낀 시청자들의 항의가 쇄도하고 있다. '라디오스타' 시청자 게시판에는 "김구라 반말 좀 하지 마라" "김구라 씨 공중파에서라도 안 보고 싶습니다" "김구라 하차시켜야" 등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지적하며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게재되고 있다.

문제는 김구라의 이러한 방송태도 논란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지난해 7월 남희석은 자신의 SNS에 김구라의 방송 태도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으며 화제가 됐고, 김구라 하차를 요구하는 여론이 일었다.

이에 '라디오스타' 측은 "김구라는 무례한 MC가 아니다. '라디오스타'만의 캐릭터라고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는 공식입장으로 김구라를 옹호했다.

김구라는 반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여론이 비판적이라는 걸 알면서도 개선하려는 노력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자신의 방송 캐릭터라며 눈과 귀를 막고 '마이웨이'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아무리 방송 캐릭터라고 해도 시청자가 불편해한다면 고쳐야 하는 것이 MC의 자세가 아닐까.

김구라의 반말 태도가 더욱 비난을 산 건 전형적인 '내로남불'이기 때문이다. 지난 5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촬영 중 욕하는 손님을 본 김구라의 반응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취객이 가게 사장에게 반말로 시비를 걸다가 욕설을 내뱉자 김구라는 자리에서 일어나 "왜 그렇게 반말을 하시냐"라고 지적했다.

반말이 잘못된 태도임을 알면서 온 국민이 보는 예능프로그램에서 꿋꿋하게 반말을 섞어 사용해 불쾌함을 자아내는 김구라의 이중적 행보에 비난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또 수면 위에 오른 김구라의 반말 논란. 면피용 사과는 이제 통하지 않는다는 걸 알아야 한다. 매번 반복돼 온 논란으로 김구라를 향한 대중의 신뢰감은 이미 바닥을 쳤기 때문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구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