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태양' 김지은, 국정원 해킹에 "안지호 연관돼 있을 것"
2021. 09.25(토) 22:16
검은 태양
검은 태양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검은 태양' 김지은이 국정원 해킹 사건에 안지호가 연관돼 있음을 직감했다.

25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연출 김성용) 4회에서는 한지혁(남궁민)과 유제이(김지은)가 최일락 과장 사망 사건에 대해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국정원은 갑작스럽게 벌어진 해킹 사건으로 위기를 맞았다. 이에 보안팀은 서버를 내렸고 이후 해커가 이미 사망한 최일락 과장의 노트북을 사용했음을 파악하게 됐다.

이 사실을 안 도진숙(장영남)과 이인환(이경영)은 당황했다. 해커가 가져가려고 한 파일에 MPK 프로그램과 관련된 내용이 있었기 때문. 특히 해당 프로그램은 민간인 사찰 건과 연관이 있었던 바, 이인환은 "그 건 하나 덮으려고 우리가 어떤 대가를 치렀는데. 그렇다고 해서 우리만 쫓기고 있는 게 아니지. 저쪽에서도 속이 바짝 타들어갈 거야"라고 말했다.

도진숙 역시 하동균(김도현)에 "누구 하나는 쓰러져야 끝날 거야. 우리가 먼저 손에 넣어야 해"라고 강조했고, 이 가운데 유제이는 이번 해킹 사건에 최일락 과장의 아들 상균(안지호)이 연관돼 있음을 직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검은 태양']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검은 태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