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박정민 "박소이, 날 이모라고 부른다" [TV온에어]
2021. 09.26(일) 06:00
아는 형님
아는 형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아는 형님'에서 박정민이 박소이가 자신을 '이모'라고 부르게 된 사연을 밝혔다.

25일 저녁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박정민과 임윤아가 전학생으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아는 "박정민의 작품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작품이 뭐냐"는 물음에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꼽았다. 작품 속에서 박정민은 트랜스젠더 유이 역을 연기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연기가 엄청 어렵지 않냐. 아무나 할 수 없는 연기다"라며 "따로 연기 연습도 했냐"고 되물었고, 박정민은 "그땐 집에서 연습을 했다. 가발과 화장품을 산 뒤, 집에서 메이크업 영상을 보면서 화장을 했다. 가발까지 쓰고 화장을 하고 있는데 초인종 소리가 들리더라. 치킨이 온 거다. 사실 한 시간 정도 걸릴 거라 생각하고 연습을 하고 있던 거였는데 너무 일찍 왔었다. 어쩔 수 없이 그 상태로 문을 열었는데 그때 기사님의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러면서 박정민은 리얼한 연기 덕에 자신을 여자로 알고 있는 사람도 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정민은 "그 영화를 찍을 때 박소이라는 아역 배우가 있었는데 세뇌를 좀 시켰다. 내가 사실 여자라고 거짓말했다. 소이가 '시동'을 봤다고 했을 때에도 '그땐 내가 잠깐 남자 역할을 한 거다'라고 거짓말했다. 그랬더니 어느 날부터 얘가 날 이모라고 부르기 시작하더라. 지금도 이모라고 부른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윤아는 "소이가 사회생활하는 거 아니냐"고 의심했고, 서장훈은 "그 친구 연기 기가 막힌다"고 거들어 폭소를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아는 형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는 형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