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클래스’ 우현주 장례식에 나타난 형사, 조여정·김지수 포착 [T-데이]
2021. 09.28(화) 14:12
tvN 하이클래스
tvN 하이클래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하이클래스’ 조여정과 김지수가 우현주의 장례식장에서 조우한 가운데, 긴급 출동한 형사들로 인해 급변한 두 사람의 표정이 포착됐다.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극본 스토리홀릭·연출 최병길) 측이 8화 방송을 앞둔 28일, 국제학교 이사장 도진설(우현주)의 장례식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남지선(김지수)은 국제학교 이사장 도진설(우현주)이 자신의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자, 홍콩의 비밀 클럽 마담이자 재계 막후 실세였다는 그의 과거를 빌미로 압박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특히 말미에는 송여울에게 죽은 남편 안지용(김남희)의 생전 행보에 대해 말해주겠다던 도진설이 쓰러진 채 발견되는 충격적인 엔딩이 그려져 긴장감이 치솟은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국제학교 이사장 도진설의 장례식에서 만난 송여울, 남지선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추모사를 전하고 자리에 앉은 송여울의 표정에서 단단한 마음가짐이 느껴진다. 반면 남지선은 살짝 미소를 띠고 있는 모습. 상이한 표정으로 나란히 앉은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긴장감이 시선을 떼지 못하게 한다.

하지만 이내 장례식장에 긴급 출동한 구용회(권혁)를 비롯한 형사들로 인해 송여울, 남지선의 표정이 급변해 긴장감을 높인다. 남지선의 비서 안승조(이채민 분)가 형사들의 앞을 막아선 가운데, 충격에 휩싸인 송여울과 미소는 온데간데 없이 싸늘하게 식은 남지선의 표정이 포착된 것. 이에 장례식장에 모인 이들 중 도진설 살인 용의자가 있는 것인지 오늘(28일) 밤 방송에 관심이 증폭된다.

‘하이클래스’는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다. 이날 밤 10시 30분 8화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하이클래스
싸이월드공감